편백, 피톤치드 많대서 심었더니 ‘꽃가루 주범’

입력 : ㅣ 수정 : 2018-03-19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마다 많게는 수백만 그루씩 심어
“편백 꽃가루가 알레르기 유발” 지적

꽃가루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주범 취급을 받는 편백이 우리나라에서 무분별하게 심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산자락에 조성된 편백 숲. 우리나라에 심긴 편백은 총 1100만여 본에 이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산자락에 조성된 편백 숲. 우리나라에 심긴 편백은 총 1100만여 본에 이른다.

최기룡 울산대학교 생물공학부 교수는 19일 “편백은 삼나무와 함께 국제적으로 꽃가루 알레르기인 화분증을 유발하는 나무로 널리 알려져 있다”라며 “일본에서는 봄철만 되면 편백과 삼나무 꽃가루의 배출량을 방송으로 알리며 주의를 환기하고, 조림사업 자체를 바꾸고 있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편백의 꽃가루는 천식, 눈 가려움, 콧물 등을 유발한다”면서 “우리 정부와 지자체는 이런 정보를 제대로 확인하거나 꽃가루 알레르기의 폐해를 검증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편백을 심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전국 지자체들은 식목일마다 앞다투어 수십만 그루의 편백을 심고 있다. 피톤치드(나무가 스스로를 지키려고 뿜는 살균물질)가 항바이러스, 살충, 항곰팡이, 새집 증후군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산림청이 제공하는 임업통계연보에 따르면 편백은 해마다 많게는 수백만 그루까지 조림되고 있다. ‘수종별 조림실적’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편백은 1100만여 본이 심겨 있다. 이는 2012년 398만 본, 2014년 861만 본이었던 것에 비하면 매해 급격하게 증가한 추세다. 또한 이는 단일 수종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나무 5204만 본 중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소나무(1207만 본)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최 교수는 “경제적 가치가 있고 피톤치드 많이 배출된다는 이유로 편백을 앞다투어 심고 있는 것 같다”면서 “그러나 피톤치드는 모든 식물에 다 있으며 경제적 가치보다는 널리 알려진 편백의 화분증으로 고통을 받는 사람이 매우 많을 것이며, 제주도는 이미 삼나무 꽃가루의 폐해에 노출됐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모든 식물은 그들만의 생태 특성이 있는데 편백은 자생지가 우리나라가 아니라 일본”이라면서 “식물들의 자연적인 변화를 인간이 앞장서서 바꾸면 문제가 생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