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후발주자들 생존경쟁 “부진 딛고 올해 성장 원년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8-03-19 0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산, 흑자 전환… 두타몰 합병
한화, 경영 효율화 적자 대폭 줄어
현대, 무역센터점 명품 유치 총력

올해 서울 시내에서만 면세점이 10곳에서 13곳으로 늘어나는 등 면세점업계 ‘춘추전국시대’가 예고된 가운데 업계 후발 주자들이 치열한 생존 경쟁에 나섰다. 지금까지의 부진을 딛고 저마다 차별화된 전략으로 올해를 성장 원년으로 삼는다는 각오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은 자회사인 두타몰주식회사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6일 공시했다. 5월 말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근 상승 곡선을 타고 있는 면세사업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016년 5월 개장한 두타면세점은 만년 적자를 기록하다가 지난해 4분기 매출 1246억원, 영업이익 45억원으로 첫 흑자 전환에 성공하면서 일단 ‘파란불’이 켜진 상황이다. 심야 쇼핑이 발달한 동대문 상권의 중심에 자리잡은 지역적 특성을 십분 활용할 계획이다. 오후 9시 이후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추가 할인을 해 준다. 쉐이크쉑, 이마트 노브랜드, 라인프렌즈 스토어 등 집객 효과가 큰 매장이 몰려 있는 두타몰과의 시너지 효과도 노린다. 이를 통해 올해 매출 7200억원을 달성할 작정이다. 지난해 3898억원 대비 약 84.7% 높은 수치다. 시내면세점 시장점유율도 5.2%에서 7.0%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한화갤러리아면세점은 올해 수익 극대화를 통한 흑자 전환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2015년 12월 문을 연 갤러리아면세점은 2016년 영업손실이 438억원에 이르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지난해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시장 침체가 계속되자 제주국제공항 면세점 사업권도 조기 반납했다. 그래도 경영 효율화 노력을 편 덕분에 적자 규모를 지난해 1분기 127억원에서 4분기 61억원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지난달 제주공항 면세점 운영을 마무리한 데다 동남아·중동 등 관광객 다변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어 올해는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이목을 끄는 곳은 올해 ‘데뷔’를 앞둔 현대백화점이다. 올해 말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점 개장을 목표로 인테리어 콘셉트 구상이 한창이다. 백화점업계 선두 주자답게 관련 노하우를 면세사업에 쏟아붓겠다는 야심이다. 루이비통, 불가리, 토즈 등 해외 명품 브랜드 대거 유치에 각별한 정성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갤러리아, 두타면세점 등이 이른바 ‘3대 명품’으로 불리는 에르메스, 샤넬, 루이비통 유치에 실패하면서 초반 성장이 정체됐던 교훈을 염두에 둔 포석으로 보인다. 유치에 성공하면 출발은 성공인 셈이다. 부정적인 전망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면세점시장의 큰손은 여전히 유커(중국인 관광객)인데 이들의 주요 무대가 강북이라 강남권 매장 하나로는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3-1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