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백 안터져 4명 사망”… 美, 현대·기아차 결함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8-03-18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쏘나타·포르테 42만 5000대
獨업체 부품 사용 여부 확인중
현대차 “새달 20일부터 리콜”

현대·기아차 세단 모델에서 에어백 결함으로 모두 4명이 사망해 미 교통 당국이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A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은 이날 “현대·기아차의 에어백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2011년형 현대 쏘나타와 2012년·2013년형 기아 포르테로, 모두 42만 5000대 규모로 추정된다. NHTS는 해당 기종에서 상당한 손상을 가져온 충돌 사고 6건(쏘나타 4건, 포르테 2건)이 있었으며, 해당 사고들에서 에어백이 부풀지 않아 모두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NHTS는 2016년 비슷한 결함으로 리콜 조처된 피아트크라이슬러 모델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에어백 결함의 원인은 독일의 에어백 업체 ZFTRW가 제작한 컴퓨터 제어 시스템의 전기회로 합선인 것으로 확인됐다. NHTS는 다른 업체도 같은 부품을 사용했는지, 다른 업체 차량에서도 같은 문제가 일어날 수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2월 27일 쏘나타 15만 5000대를 전기회로 합선에 따른 에어백 작동 결함으로 리콜했으나, 비슷한 기종을 판매하는 기아차는 리콜을 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다음달 20일부터 리콜을 시작하고, 리콜 대상 차량 소유주에게 정비가 끝날 때까지 다른 차량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하겠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해당 모델에서 칩 문제로 인한 에어백 미작동 사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리콜이 적절하다고 결정되면 신속하게 리콜을 하겠다”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3-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