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피의자 조사 11시 55분 종료…조서 열람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3-15 0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피의자 조사가 14일 밤늦게 끝나고 피의자 신문조서 검토가 시작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 피의자 조사 종료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

▲ 이명박 전 대통령 피의자 조사 종료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11시 55분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사를 종료했다고 밝혔다. 조사를 시작한 지 약 14시간 만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작성한 신문조서를 검토한 뒤 귀가할 예정이다.

조서 검토는 진술과 조서 내용이 일치하는지, 용어나 진술 취지가 제대로 기재됐는지 등을 피의자가 변호인과 함께 확인하고 서명 날인을 하는 절차다.

조서 내용이 방대해 검토 역시 시간이 꽤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박근혜 전 대통령 때처럼 15일 새벽이나 아침이 돼서야 귀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22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오전 9시 50분부터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오전 조사는 오후 1시 10분쯤 일시 중단했다가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2시부터 재개됐다. 오후 조사는 오후 6시 50분쯤 마치고 저녁식사를 한 뒤 오후 7시 50분 다시 조사를 이어갔다.

오전부터 오후 5시까지는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검사가 다스 등 차명재산 관련 의혹을 조사했고, 오후 5시 20분부터 조사가 끝날 때까지는 특수2부 송경호 부장검사가 삼성 등 뇌물 의혹에 대해 조사를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제기된 혐의점들에 대해 “알지 못 하거나 관여한 바가 없다”는 취지로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