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풀리고 표 풀리니… 관중석도 빼곡

입력 : 2018-03-14 22:54 ㅣ 수정 : 2018-03-15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석 등 현장 판매가 큰 몫… 자원봉사자 무료관람도 허용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중반부로 접어들면서 관중석이 붐비고 있다.

14일 평창패럴림픽조직위에 따르면 패럴림픽 개막 이후 대부분의 경기장이 관중 부족으로 썰렁한 모습이었지만 이날부터 선수·임원 가족석에 대한 입장권 현장 판매를 늘리면서 관중들이 경기장을 다시 찾아 성황을 이루고 있다.

패럴림픽 입장권은 모두 32만 8000장이 팔렸다. 당초 목표보다 10만장 이상 초과한 수치다. 하지만 정작 예약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지 않아 관중석은 썰렁한 모습이 이어져 왔다.

특히 아이스하키와 컬링 등 한국 선수들이 펼치는 일부 인기 종목에는 관중들이 찾았지만 설상 종목인 정선 알파인경기장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크로스컨트리센터 등에는 관중이 적었다. 예약 관중의 노쇼와 현장 판매가 없어 9일 패럴림픽 개막 이후 지난 13일 현재까지 설상 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13만 4190명에 그쳤다.

경기장이 썰렁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조직위는 13일부터 운영 인력과 자원봉사자들에게 모든 경기장의 무료 관람 및 응원을 허용했다. 14일부터는 하루 947석에 이르는 선수·임원·가족·기자석 일부에 일반인들도 현장에서 표를 구입해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수도권 등 전국에서 학생들이 체험학습을 위해 단체로 찾는 것도 관중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15일에도 학생 2600여명이 경기장을 찾는다.

최명규 2018 평창조직위 홍보협력차장은 “날씨가 좋아지고 방송사들이 중계 시간을 늘린 것도 영향이 있겠지만 1000석에 가까운 선수·임원 가족들의 자리를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현장 판매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강릉·평창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03-1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