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서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입력 : ㅣ 수정 : 2018-03-15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대 의료기기 전시행사인 ‘제34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 전시회’(KIMES 2018)가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장에서 열린다.

올해는 국내 업체 649개사를 포함해 34개국 1313개사에서 출품한 의료기기를 전시한다. 유력 해외 바이어가 참가하는 수출상담회와 각종 세미나와 포럼도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보건복지부 등 정부가 지원해 개발한 첨단 성과물을 확인할 수 있다. 수술하지 않고 자기장을 활용해 우울증을 치료하는 리메드의 ‘경두개 자기자극기기’, 외과수술용 지혈제품인 이노테라피의 ‘국소지혈용패드’ 등은 복지부의 의료기기 임상지원사업으로 개발됐다.

의료기기 임상지원사업은 기업, 병원의 컨소시엄에 연간 2억~7억원씩 최대 3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보행훈련기기인 큐렉소의 ‘모닝워크’는 의료인과 기업인의 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설치한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의 상담서비스를 받아 상용화 과정을 거쳤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다른 제조업 분야의 성장이 정체된 상황에서도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은 전년 대비 11% 성장했다”며 “앞으로 ‘의료기기산업육성법’ 제정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3-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