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고용량 ESS 배터리’로 시장 공략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獨 전시회서 고출력 ESS도 공개 “글로벌 ESS 시장 선두 다질 것”
고출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용 배터리 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출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용 배터리 셀

삼성SDI가 13일(현지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막한 ‘에너지스토리지 유럽 2018’ 전시회에서 고용량, 고출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용 배터리 셀을 선보였다. 111Ah(암페어아워) ESS 전용 배터리 셀은 소재 혁신을 통해 배터리 크기는 유지하되 용량을 높여 기존 배터리 셀보다 오래 쓸 수 있다. 특히 설계 변경 없이도 쉽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111Ah 전용셀을 적용해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킨 고용량 ESS 신제품 ‘E3’도 공개했다. 좀더 적은 셀로도 같은 에너지를 낼 수 있어 ESS 시설 규모를 줄이고 설치비와 관리비도 절감할 수 있다는 게 삼성SDI 측의 설명이다. 변전소에서 발전기 전력을 일정 값으로 유지해 전력 품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고출력 ESS, 태양광 발전에 주로 사용되는 가정용 ESS 제품 등도 내놓았다. 박세웅 삼성SDI 상무는 “2025년까지 연평균 45%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글로벌 ESS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확실히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B3에 따르면 삼성SDI는 지난해 시장점유율 38%로 세계 1위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3-1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