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회장 현대건설 이사 퇴임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 주력… 승계와 무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건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경영권 승계 작업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승계와는 무관하다”며 “자동차 경영에 주력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14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13일 주주총회 소집 공시를 통해 박동우 현대건설 사장, 이원우 현대건설 부사장, 윤여성 현대건설 전무의 이사 선임 안건을 오는 29일 주총에서 다루겠다고 밝혔다. 기존 비상무이사인 정 회장의 재선임 안건은 상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은 현대건설 이사직에서 오는 21일자로 퇴임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회장이) 자동차 부문 경영에 주력하기 위해 비(非)자동차 부문 등기이사직은 임기가 돌아오는 대로 내놓고 있다”면서 “현대건설도 그 일환이며 경영권 승계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 회장을 대신해 (외아들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승계설이 나올 수도 있지만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앞서 2014년 현대제철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현대건설에서도 물러나면 정 회장이 등기임원인 계열사는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파워텍 3곳으로 줄어든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3-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