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산하기관 채용비리 140건 적발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년간 특별점검… 5곳 수사의뢰
중소벤처기업부가 산하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조사한 결과 31개 기관에서 140건의 지적 사항이 적발됐다. 이 중 혐의가 짙은 5개 기관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했다.

중기부는 산하 9개 공공기관과 22개 공직유관단체의 과거 5년 동안 채용비리 특별 점검 내용을 담은 ‘조직혁신 태스크포스(TF)’ 중간 활동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고위 인사와 전 직장에서 같이 근무했던 직원을 계약직으로 채용한 후 최단 기간에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고위 인사가 인사 부서를 배제하고 채용 절차를 진행했다.

조직혁신 TF는 박근혜 정부에서 설립된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대기업 참여를 강제한 부분과 센터의 획일적 운영 방식, 기존 정책과의 기능 중복 문제 등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TF는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광고감독 차은택씨 관련 회사가 센터 17곳의 홈페이지 구축 사업을 수주하는 등 센터 운영에 외부 세력의 개입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3-1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