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두 번째 피해자 고소… 신변보호 절차 문의

입력 : ㅣ 수정 : 2018-03-15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해자, 2차 피해로 힘들어 해” 변호인, 檢에 비공개 조사 요청
정봉주 의혹 규명은 경찰이 맡아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두 번째 피해 여성의 법률대리인인 오선희(왼쪽), 신윤경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두 번째 피해 여성의 법률대리인인 오선희(왼쪽), 신윤경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성폭행 폭로에 휩싸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두 번째 고소장이 검찰에 접수됐다.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의 대리인인 오선희·신윤경 변호사는 14일 오후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및 추행, 강제추행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소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제출했다. A씨는 지난 7일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서 근무하던 2015∼2017년 세 차례 성폭행과 네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안 전 지사의 정무비서 성폭행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은 A씨의 고소 내용을 검토하고 비공개로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5일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에 걸쳐 안 전 지사로부터 네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고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오 변호사는 이날 A씨의 고소장 제출 뒤 기자들을 만나 “피해자가 말 못할 상황에서 용기를 냈는데 오히려 이름이나 얼굴, 사는 곳 등이 밝혀지면서 삶이 하나하나 남들에 의해 해체되는 과정을 굉장히 두려워하고 힘들어한다”며 “차분하게 조사를 받을 수 있게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오 변호사는 검찰에 A씨에 대한 비공개 조사를 요청하고 신변 보호 절차 등을 문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A씨가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지 기자들이 묻자 오 변호사는 “아무래도 그런 면이 있다”고 답했다. 서부지검에 고소장을 낸 이유에 대해서는 “범행 발생 장소가 서부지검 관할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은 경찰이 맡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정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 6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내려보내고 공안2부(부장 진재선)가 수사지휘를 하도록 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3-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