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식중독 주의보’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퍼프린젠스균’ 100도에도 살아 “상온 보관 말고 2시간내 먹어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4일 봄철에 주로 발생하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주의를 당부했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은 노로바이러스,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다음으로 감염 환자가 많은 식중독균이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3104명이 감염됐고 90건의 감염 사례 중 절반이 넘는 50건(55.6%)이 3~5월에 발생했다. 감염되면 8~12시간의 잠복기를 거친 뒤 설사와 복통을 경험한다.

자연계에 널리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진 퍼프린젠스균은 생장 과정에서 열에 강한 포자를 만든다. 음식 조리과정에서 식중독균 자체는 죽지만 포자가 남아 있어 조리 후 보관온도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포자는 100도에서 1시간 이상 가열해도 죽지 않고 60도 이하에서 깨어나 증식하면서 독소를 만들어 낸다. 일교차가 큰 봄철에 쌀쌀한 날씨만 믿고 음식을 상온에 보관하다 감염되는 사례가 많다. 퍼프린젠스균은 육류와 육가공품, 기름에 튀긴 식품, 큰 용기에서 조리한 수프, 국, 카레에 잘 생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3-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