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패럴림픽 관람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패럴림픽 관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관람하기에 앞서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의현, 이정민, 서보라미, 이도연, 권상현, 최보규 선수 등 6명이 1.1㎞와 1.5㎞ 스프린터 경기에 출전한 경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부문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신 선수의 가족을 비롯해 북한의 마유철, 김정현 선수와 임원을 격려했다.  평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文대통령 패럴림픽 관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관람하기에 앞서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의현, 이정민, 서보라미, 이도연, 권상현, 최보규 선수 등 6명이 1.1㎞와 1.5㎞ 스프린터 경기에 출전한 경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부문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신 선수의 가족을 비롯해 북한의 마유철, 김정현 선수와 임원을 격려했다.
평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관람하기에 앞서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의현, 이정민, 서보라미, 이도연, 권상현, 최보규 선수 등 6명이 1.1㎞와 1.5㎞ 스프린터 경기에 출전한 경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부문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신 선수의 가족을 비롯해 북한의 마유철, 김정현 선수와 임원을 격려했다.

평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8-03-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