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대통령 잇단 소환 참담… 모든 의혹 밝혀야”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 출두’ 시민 반응
“당장 구속하라” “정치보복 그만”
검찰청 앞 진보·보수단체 날세워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풍경은 쓸쓸했고, 이를 지켜본 시민들은 전직 대통령이 법의 심판대에 오른 것에 씁쓸해했다. 그러면서도 “철저한 수사로 모든 의혹이 밝혀지길 바란다”는 목소리는 ‘이구동성’이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변에 모인 시민단체 회원들의 목소리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규탄과 옹호 두 갈래로 갈렸다. 진보단체 회원들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를 촉구했고, 보수단체 회원들은 정치 보복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진보연대와 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는 법원삼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오래전 확인한 사실임에도 이제야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면서 “권력을 사유화한 파렴치한 중범죄자를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향후 범죄 관련자들과 말을 맞추고 증거인멸을 시도할 우려가 매우 크다는 점에서 구속이 불가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환경연합은 이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에 4대강 사업 비리가 포함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면서 “향후 4대강 비리의 법적 책임을 물을 뿐 아니라 복원 비용 환수를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보수성향 시민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는 “모든 것을 떠나서 국가적으로는 매우 불행한 상황”이라며 “만일 이 같은 과정이 ‘적폐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 보복의 성격을 띤다면 국론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1인 시위자로 나선 박현자(62)씨는 “MB 힘내세요. 자유대한민국에 최선을 다하시고 일하신 것 기억합니다. 고맙습니다. 많이 사랑합니다”라고 쓴 손팻말을 들고 나왔다. 박씨는 “어린 나이에 행상하고 살며 지금까지 노력하신 분”이라면서 “정치 보복이라고 생각한다. 돈을 받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을 규탄하는 시위자들과 박씨 사이에 일촉즉발의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으나 경찰이 제지에 나서면서 가까스로 충돌은 피할 수 있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8-03-15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