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른다, 아니다… MB ‘발뺌 14시간’

입력 : ㅣ 수정 : 2018-03-15 0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의자 이명박, 檢 출두… 전직 대통령 5번째
“국민께 죄송”… 어젯밤 11시55분쯤 조사 끝나
조서 검토까지 마치고 출석 21시간 만에 귀가
다스·차명재산엔 “관련 없다”… 檢, 영장 검토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헌정 사상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다.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물음에서 시작된 의혹은 결국 10여개의 혐의로 돌아와 퇴임 5년 만에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웠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에 대해 14시간 가량 밤샘 조사를 받았으나 “나와는 무관하다”거나 “알지 못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다음날인 15일 새벽까지 피의자 신문조서 검토를 마친 뒤 출석 21시간 만에 귀갓길에 올랐다.
씁쓸한 이 장면, 역사에 마지막 되길… 퇴임 5년 만에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미리 준비해 온 입장문을 읽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오른쪽에서는 측근들이 입장문 낭독을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부터 류우익 전 비서실장,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정정길 전 비서실장.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씁쓸한 이 장면, 역사에 마지막 되길…
퇴임 5년 만에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미리 준비해 온 입장문을 읽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오른쪽에서는 측근들이 입장문 낭독을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부터 류우익 전 비서실장,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정정길 전 비서실장.
사진공동취재단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4분 서울 논현동 자택을 출발해 8분 만인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청사 현관 앞에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힌 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면서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 전 대통령은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았던 서울중앙지검 1001호에 마련된 특별조사실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 측에서는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48·29기) 특수2부장 등이 교대로 이 전 대통령을 직접 상대했다. 반대편에선 강훈(64·14기) 변호사가 주로 이 전 대통령의 곁을 지켰고, 박명환(48·32기)·피영현(48·33기)·김병철(43·39기) 변호사도 조사실을 드나들며 방어전을 도왔다.

검찰은 3개월 가까이 이어진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보고서와 장부 등 객관적 증거를 제시하며 다스 실소유 및 110억원대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을 추궁했다. 검찰은 직업 등을 묻는 의례적인 조사 절차를 생략하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국고손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이 적용되는 10여개의 혐의를 조목조목 캐물었다.

이 전 대통령 역시 묵비권 행사 없이 변호인들의 도움을 받아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다스와 도곡동 땅의 차명재산 의혹에 대해선 ‘소유하고 있지 않으며, 경영에도 개입한 적 없다’는 취지로 해명한 걸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조사는 14일 밤 11시 55분쯤 끝났으며, 바로 6시간 넘게 피의자 신문조서를 검토했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법조계에서는 의심되는 불법자금 수수액만 100억원이 넘어 구속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박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을 동시 구속시키는 데 검찰이 정치적 부담감을 느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8-03-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