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내주 초 복귀할 듯…인재영입위원장 유력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최고위서 의결 전망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내주 초 당무에 복귀할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당 복귀는 당직을 맡아 당 운영에 공식 참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인재영입위원장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핵심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인재영입이 절실하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면서 “16일에 안 전 대표가 맡을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이르면 19일 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오는 16일 열리는 최고위에서는 안 전 대표의 당직안을 의결함으로써 복귀를 공식화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는 지난달 13일 당의 공식 출범과 함께 백의종군을 선언한 지 한 달밖에 지나지 않아 복귀에 부담감을 느꼈으나 당 지지율이 정체 상태에 빠지면서 당원들의 등판 요구가 강해지자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지난 2일 네덜란드에서 돌아온 뒤 서울시장 출마나 당무 복귀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장고를 거듭해 왔다.

앞서 유승민 공동대표는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생특위위원장이든 인재영입위원장이든 안 전 대표가 원하는 대로 해도 좋고 당원에서는 지원하겠다”면서 “금요일(16일) 최고위에서 그동안 상의한 것들을 말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