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다스 의혹부터 조사…MB “다스·도곡동, 나와 관계없다” 주장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찰 “‘내 소유 아니고 경영 등에 개입한 바 없다’는 입장에 큰 변화 없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사 초반 다스 등 차명재산 의혹과 관련한 부분부터 질문을 받았으나 “나와는 무관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기 전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기 전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

검찰 관계자는 14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전에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을 대동하고 먼저 (조사를)진행했다”며 “다스 등 차명재산의 실소유 관련 의혹 위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갖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조사에서 다스와 도곡동 땅이 자신의 소유가 아니며, 다스의 경영 등에도 개입한 바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대체로 유지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전면 부인하는지 아닌지 식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재산은 아니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에)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묵비권을 행사하거나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충실히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변호인도 크게 이의를 제기하지 않아 조사의 진척 속도도 예상 범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지검 첨수1부는 그간 다스의 실소유주 규명과 비자금 조성 의혹, 청와대 문건 무단 반출 의혹 등을 수사해 왔다.

신봉수 부장검사가 먼저 해당 의혹들을 집중적으로 질문한 뒤 이 전 대통령과 측근들의 11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에 관해 수사한 특수2부의 송경호 부장검사가 바통을 이어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관련 의혹을 먼저 수사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사 자체가 다스 실소유주 문제를 여러 범행동기나 전제 사실로 확정 짓고 나가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라며 “보고서나 장부 등 다수 확보한 객관적 자료를 일부 제시하는 방식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용 대납 의혹을 예로 들면서 다스 실소유주 문제보다 대납 의혹 관련 사항을 먼저 묻는 것은 선후가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소송비 대납 의혹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전제로 삼성전자가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가 뇌물로 인정되는 구조다.

검찰 관계자는 “선택의 문제인데 흐름상 그 순서가 자연스럽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직권남용, 비자금, 조세포탈, 소송비 대납 등이 공통적으로 이 부분(다스 실소유 의혹)이 전제되면 조사 시간 등을 절약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초보적 판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