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배숙 “유승민 대표야말로 한국당 2중대 아닌가”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지사 후보 외부영입 물밑작업 중…현역의원 차출 배제 안해”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야말로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을 연대하려는, 한국당의 2중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조배숙 대표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배숙 당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발언하는 조배숙 대표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배숙 당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대표는 이날 전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화당은 호남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일대일 구도로 경쟁하려고 하는데 2중대가 그렇게 하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유 공동대표가 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추진에 대해 “민주당 2중대”라고 비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유 공동대표는 앞서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념 성향상) 민주당의 왼쪽(정의당), 오른쪽(평화당)에 있는 사람들의 교섭단체 구성은 민주당 2중대의 탄생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비교섭단체는 의정활동이 원활하지 못하다”며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려면 교섭단체 구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우리 당과 평화당의 목표에 부합하게 행동하는 것”이라며 공동교섭단체 추진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조 대표는 이날 전북지역 언론 간담회에서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군 관련 질문에 “도지사는 인재 영입을 위해 물밑작업을 하고 있으며, 복수의 분들을 접촉 중”이라며 “어느 정도 되면 여러분 앞에 선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는 전북지사 후보 현역의원 차출 가능성에 대해선 “우선 외부에서 영입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면서도 “현역의원 가능성도 전혀 배제는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이와 함께 “호남지역에서는 기초 자치단체장에 전부 후보를 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이날 전북지역 곳곳을 다니며 민심을 살폈다.

그는 자신의 지역구인 익산의 북부시장에서 상인들과 함께한 현장 간담회에서 “안철수가 바른정당과 합당하면서 호남정신을 배신했다”며 “민주당이 집권여당이지만, 가시밭길을 선택한 우리를 지켜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상인들이 지역 상권 관련 민원을 제기한 데 대해 대안을 제시하면서 “국회에서 할 부분은 저희가 열심히 하겠지만, 근본적으로는 경기가 좋아져 돈이 돌아야만 하는데 그런 면에서는 민주당의 실력이 좀 달리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완주군 삼례읍의 딸기 농가 비닐하우스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농민들이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외국인노동자 고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조 대표는 “일본의 경우 지역과 업종에 따라 최저임금에 차등을 두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농해수위에 황주홍·정인화·김종회 의원 3명이 있는 만큼 오늘 수렴한 의견을 꼭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