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개헌 절충점 못찾아 재논의키로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 개헌 협의틀 요구…한국·바른미래 “한국GM 국정조사해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4일 개헌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다시 만났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자리 함께하는 여야 3당 원내대표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연합뉴스

▲ 자리 함께하는 여야 3당 원내대표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연합뉴스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당면 현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전날에도 만나 개헌 문제 등을 협의했으나 합의를 이루는 데 실패해 이날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갔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합의된 것도 안 된 것도 없다”고 말했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당이 어깃장만 놓고 있어서 협상이 안된다”고 밝혔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쳇바퀴를 돌 듯이 어제 한 얘기를 (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2+2+2 개헌 협의체’(3당 원내대표·헌정특위 간사)를 가동해 개헌안 논의를 하자는 입장이나 이날 회동에서도 야당의 협조를 끌어내는 데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은 국회의 개헌 논의에는 공감대를 보였으나 한국GM 국정조사를 민주당이 먼저 받아들여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개헌을 하기로 했는데 개헌만 논의할 것이냐”며 “한국GM 국정조사, 특별감찰관법, 방송법 등도 있는데 그런 것을 여당에서 답을 안 준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요구하는 한국GM 국정조사 방안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국익 훼손, 정치공세 악용 우려 등의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결국,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주요 쟁점 사안을 한 묶음으로 일괄 타결하는 데 실패하고 헤어졌다. 개헌과 한국GM 국정조사 문제에 여야 간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면서 이날 회동에선 고성이 회동장 밖으로 흘러나오기도 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30분에 다시 모여 현안을 재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