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조배숙 “대통령의 범죄인 전락,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투 의혹 터졌다 하면 민주당…여당이 잘못하면 회초리 들 것”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 “대통령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다 범죄인으로 전락하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이라며 “이번 개헌은 반드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해체하는 개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고위 참석한 조배숙 대표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배숙 당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최고위 참석한 조배숙 대표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배숙 당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대표는 이날 전주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현장방문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뜯어고치지 않으면 불행은 반복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출두는 대한민국에 있어 불행한 역사”라며 “하지만 죄를 지었다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또 여권을 겨냥해 “평화당은 정부와 여당이 잘하는 것에는 도와주고 잘못하면 가차 없이 회초리 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대북정책을 빼고는 도대체 잘하는 것이 없다. 국민 안전도 나아진 것이 없고 최저임금은 너무 급격히 인상해 영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이 힘들어졌다”며 “미세먼지 대책도 없고 청년 일자리는 역대 최악인데 세금을 퍼부어 공무원을 늘릴 생각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은 터졌다 하면 민주당이다. 연일 막장 드라마를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이대로 가면 성공하기 어렵다”며 “메기가 있어야 미꾸라지가 건강하듯, 제대로 된 야당이 있어야 정부가 성공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전북에서도 경쟁세력이 있어야만 민주당이 전북을 챙긴다. 민주당이 독식하면 전북은 또 찬밥 신세가 될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평화당은 호남의 자식과 같은 정당”이라며 “바른미래당이 호남정신을 배신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갈라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