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평화당 “MB, 검찰 수사에서 모든 것 털어놔야”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평화당은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와 관련,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은 뻔뻔함 그 자체였다. 자신을 둘러싼 20여 개의 의혹에 대해 한마디 언급도 없이 말을 아끼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진솔한 반성도 사과도 없었다. 단지 정치보복을 암시하는 경고와 엄포를 놓은 것 뿐”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권력과 측근, 가족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했고, 대한민국을 ‘MB 주식회사’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공익을 버리고 사익을 챙긴 대통령, 법치를 버리고 불법을 범한 대통령은 반드시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검찰은 성역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하고, 중형으로 엄단해 나라의 품격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