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살림 흑자 덕에…1월 시중통화량 증가율 7개월 만에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월 통화량 2천551조원
시중 통화량이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나라 살림이 흑자를 낸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1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1월 통화량(M2)은 2천551조1천960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5.5% 늘었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을 합친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뜻한다.


M2 증가율은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여파로 작년 8∼12월 내내 4%대 증가율에 머물렀다.

그러나 새해 들어 증가율을 키우며 작년 6월(5.9%)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통화량 확대는 지난해 세수 호황 덕분에 정부 세계잉여금(총세입액-총세출액-이월액)이 11조3천억원 생긴 탓이다.

한은 관계자는 “세계잉여금 중 일부가 증권금융 쪽에 유입이 됐고 이들 기관이 MMF를 사면서 통화량으로 잡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금융상품별로는 MMF, 2년 미만 금전신탁, 2년미만 정기예적금 등을 중심으로 늘었다.

경제주체별로는 기업, 기타금융기관을 중심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