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준비하는 트럼프?…“우주軍 만들 수도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에 곧 가게될 것…힐러리 당선됐으면 못갈 뻔” 주장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현재의 육·해·공군에 더해 ‘우주군(space force)’ 창설 가능성을 거론했다고 AP와 AF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샌디에이고의 미라마 해병대 항공기지를 방문, 장병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나의 새로운 국가 우주전략은 우주도 영토, 영공, 영해처럼 전투 지역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심지어 우주군을 가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우주군 창설) 개념이 떠올랐을 때 진지하지 않았지만, 그리고 나선 얼마나 멋진 생각인지 말하게 됐다”며 “아마도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 미 의회에서는 우주군 창설 제안을 담은 법안을 발의한 바 있지만, 군에서 반대해 무산된 바 있다.

지난해 7월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의회 내 마이클 창설 반대파의 수장인 마이클 터너 의원에게 서한을 보내 “국방부가 간접비 절감에 주력하는 상황에서, 추가 조직 발족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우주군 창설 예산은 결과적으로 무산됐지만, 일부 의원들은 러시아와 중국의 우주전쟁 속에서 미국이 중대한 전략적 취약성에 직면했다며 여전히 지지 의사를 거두지 않고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 국장을 지낸 숀 오키프 시러큐스대 교수도 “관료주의적 악몽”이라며 “거대한 조직 변화나 비용 투입 없이도 우주에서 군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는 곧 화성에 가게될 것”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화성 여행이 실현될 것으로 낙관했다.

그는 대선 맞상대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후보를 거론하며 “만약 힐러리가 2016년 대선에서 승리했다면 여러분은 화성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