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재팬패싱’ 논란일자 북일정상회담 뒷북…“가능성 모색”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북미정상회담에 위기감…북일정상회담 전망은 ‘암울’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배제돼 ‘재팬 패싱(일본 배제)’ 우려에 휩싸인 일본 정부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서훈 국정원장 방일 후 새로운 대북 대응책 검토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간격을 좁힐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총리관저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북일 정상회담을 시야에 넣는 것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직접대화가 불가피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시절 북한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도 “핵·미사일 문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의하고, 납치문제와 (북일) 국교정상화는 북한과 일본 사이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효과적인 타이밍을 찾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고, 외무성의 한 간부는 “(북일간 협상의) 모든 것은 지금부터다”라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북일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지라는 관점에서 앞으로의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북한의 ‘미소(微笑)외교’를 경계해야 한다면서 ‘최고 수위의 대북 압박’을 줄기차게 강조해온 일본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추진 발표 이후 뒤늦게 북한과의 대화에 환영을 표하며 태도 변화를 보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서훈 국정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관계의 진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변화의 움직임과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나섰지만,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많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납치문제가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다뤄지지 않을 게 우려되지만, 북일관계(북일간 대화)의 전망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과거 북일 대화가 가동됐던 것은 북한이 일본에 미국과의 다리 역할과 경제협력을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의 실현을 앞둔 북한이 일본과의 대화 재개에 인센티브(이익)를 못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제재를 완화하는 대신 납치문제 해결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미국 정부의 북한 정책 담당자가 잇따라 사퇴하고 있어 북한 문제에 대한 미국과의 견해 공유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