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살해한 남성, 전 여친도 살해·암매장 혐의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5: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연쇄살인 가능성 수사…사실혼 관계였던 여성도 사망
실종된 지 8개월 된 2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야산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전 남자친구가 살해해 암매장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용의자는 또 다른 여성을 살인한 혐의로 이미 구속된 상태다.

14일 경기 의정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7일부터 A(21·여)씨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A씨의 어머니가 지난해 11월 경찰에 신고했다.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A씨는 지난해 7월 13일 자신의 집 근처에서 마지막 모습이 확인된 뒤 실종됐다.

경찰은 애초에 A씨가 2천여만원의 채무가 있는 점과 A씨를 그 이후에도 본 것 같다는 동네 상인의 증언 등을 토대로 A씨가 단순 잠적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A씨의 전 남자친구 B(30)씨가 다른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서울에서 검거되면서 사건 수사의 방향이 급격히 전환됐다.

B씨가 지난해 12월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일하던 자신의 여자친구 C씨와 말다툼하다가 C씨를 살해한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구속된 것이다.

B씨는 C씨와 다투다가 C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이 사건이후 B씨는 연탄가스 중독 자살을 기도했으나, 이에 실패한 뒤 경찰에 검거됐다.

이때 수사과정에서 B씨와 사실혼 관계였던 D씨 역시 불과 6개월 전 병으로 숨진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으나, 당시 경찰은 이와 관련해서는 범죄 혐의점을 찾아내지 못한 채로 사건 수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D씨는 뇌출혈 증세를 보인 뒤 병원으로 가 사망했으며, 시신은 이미 화장했다.

B씨와 C씨와의 다툼도 D씨 관련 얘기를 하다가 불거진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당시 A씨 실종사건 관련 혐의는 강력하게 부인했다.

A씨는 B씨가 운영했던 노래방에서 도우미로 일하면서 B씨와 교제하게 됐고, 경찰은 실종신고가 접수되기 이미 넉 달 전에 A씨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B씨의 동선을 추적한 끝에 수상한 점을 발견해 경기도 포천시의 한 야산에서 지난달부터 수색작업을 벌였고 지난 13일 오후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의 시신은 반 부패된 상태로, 외상이 있었는지는 현재로썬 알기 어렵고 여름옷을 입고 있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아직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B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비롯해 관련 내용을 추궁할 예정이다.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과 DNA 신원 확인도 의뢰할 예정이다.

또 B씨와 관계된 여성 3명 중 1명이 살해되고, 1명은 실종돼 숨진 채 발견됐으며, 1명은 병으로 숨졌다는 점도 수상히 여겨 연쇄살인 범죄의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