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러 외무와 회담…“남북·북미정상회담 성공 위해 공조”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관계 개선 시 한러 협력 방안도 논의”…러 국가안보실 인사와도 회담 예정
러시아를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한 뒤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 측의 협조를 요청했다.
정의용,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 러시아를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 두번째)이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청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 세번째)과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정의용,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
러시아를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 두번째)이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청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 세번째)과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중국에서 모스크바에 도착한 정 실장은 공항에서 곧바로 시내 외무부 청사로 이동해 오후 5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라브로프 장관과 회담했다.


회담에는 러시아 측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올렉 부르미스트로프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 등이, 한국 측에선 우윤근 주러 한국대사가 배석했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우리는 한반도와 그 주변 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취해지고 있는 노력의 하나로 정 실장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평양과 워싱턴, 베이징을 거쳐 오늘 모스크바에 온 것은 한국 지도부가 한반도 위기의 평화적 해결을 지원하는 모든 국가의 견고한 연대 전선을 형성할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정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정부가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한 강한 의지를 갖고 있고,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한 여러 건설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준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있을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 안정을 위한 획기적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데 있어 러시아 정부가 계속 긴밀히 협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양측은 약 15분 동안의 모두 발언 동안 언론 취재를 허용한 뒤 곧이어 비공개로 회담을 계속했다.

정 실장은 회담 뒤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 특사단 방북 결과와 그 결과에 관한 한미 간 협의 내용과 관련해서 러시아 측과 많은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 정부가 남북 간 대화(남북 정상회담)와 북미 정상회담에 관한 원칙적 합의 등을 적극 지지하고 계속 성원하겠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두 차례의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한러 간에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 “앞으로 남북 관계가 개선될 경우 한러 양국 간의 여러 가지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 교환을 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이어 “러시아는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평화적 달성을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담당해왔으며,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한 노력에서도 상당한 정성을 기울여왔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러시아가 그러한 역할을 계속해 달라고 요청했고 러시아는 기꺼이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방러 이튿날인 14일에는 유리 아베리야노프 러시아 안보회의 제1부서기(국가안보실 부실장),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등을 만나 역시 방북,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한러 간 공조 방안을 논의한 뒤 이날 저녁 한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정 실장은 앞서 이달 5~6일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회담했고, 8~11일에는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한 뒤 북미 정상회담 수락 의사를 얻어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