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거절하자 아내에 알리겠다고…” 내연녀 살해한 40대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고성경찰서는 내연녀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A(4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번 달 2일 낮 12시께 경남 고성군 한 공터에서 내연녀 B(54)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자신의 차 트렁크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범행 후 11일 만에 112에 자진 신고해 범행을 털어놨다.

가정이 있는 A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B 씨와 4개월간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결혼을 요구하는 B 씨에게 (결혼은) 힘들다고 말했더니 계속 부인에게 알리겠다고 해 죄를 지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 씨의 살해 동기 등을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