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외대 교수가 여학생 성추행”…전문가 참여 조사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폭력 피해고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이 각계각층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부산의 한 대학교수가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외대는 최근 관련 투서가 교육부에 접수돼 가해자로 지목된 A 교수와 B 학생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대학 측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성희롱·성추행 조사 위원회를 구성했다.

B 씨는 지난달 5일 오후 5시께 A 교수가 자신을 불러 단둘이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3시간여 뒤에 귀가하는 택시에서 A 교수가 자신의 몸을 만졌다는 게 A 씨의 주장이다.

대학 관계자는 “피해자 입장에서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