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안희정 집무실 이틀째 압수수색…安, 이르면 주말 다시 출석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지털 증거 추가 확보 차원”…오후 두번째 피해자 고소 예정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틀째 도지사 집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추가 피해자의 고소가 접수되면 안 전 지사에게 검찰해 재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요구하는 한편 수사 인원을 보강할 방침이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집무실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한 뒤 박스를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안희정 전 충남지사 집무실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한 뒤 박스를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10시께부터 수사관들을 충남 홍성군 도청으로 보내 안 전 지사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진행했던 도청 집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중 디지털 증거 확보 작업이 일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추가 압수수색 이유를 설명했다.


검찰은 전날 도청 집무실과 안 전 지사의 관사에서 폐쇄회로(CC)TV 영상과 각종 기록물 등을 확보했다.

김지은 씨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지난 6일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과 피해자 의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사건을 직접 수사하기로 하고 안 전 지사에게 위계 등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씨를 돕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이날 오후 3시 30분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또 다른 피해자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의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검찰은 김씨뿐 아니라 다른 피해자가 있다면 안 전 지사 혐의의 상습성을 파악하는 근거가 될 수 있다며 추가 고소 내용을 분석한 뒤 안 전 지사를 소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검찰은 안 전 지사가 지난 9일 오후 검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받고 돌아갔지만, 안 전 지사와 김씨의 진술이 엇갈리고 새로운 폭로자가 등장한 만큼 안 전 지사의 재출석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면 수사 인력 증원도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인력 증원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소장 검토, 고소인 조사, 증거 확보 등 일련의 수사 절차가 막힘없이 진행된다면 안 전 지사는 이르면 이번 주말께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