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방미 출국, 남북·북미정상회담 실무조율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9: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질적으로 얘기할 것…각급에서 한미 협의 계속”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4일 미국 방문과 관련해 “의례적보다 실질적으로 놓고 얘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국하는 이도훈 본부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4일 오전 한미 외교장관회담 조율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출국하는 이도훈 본부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4일 오전 한미 외교장관회담 조율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본부장은 이날 오전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이라는 중대한 계기가 마련됐다. 한미공조가 매우 중요하지 않나. 그런 차원에서 관련된 사람들을 만나서 협의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그러면서 “앞으로 큰 계기가 있을 때까지 저뿐 아니라 각급에서 한미 간 협의가 계속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국무장관 교체로 한미 간 소통에 어려움이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항상 미국은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것이고, 북한이나 한미관계를 다루는 사람들은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에 그분들과 계속 이야기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무장관 교체가 이번 방미 일정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는 “저와 그것은(교체는) 상관이 없다”고 답했고, 미국 방문이 남북·북미 정상회담 관련 실무조율을 위한 것이냐는 물음에 “정확히 그렇게 보면 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