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소환’ 이명박 점심은 설렁탕…“다스 내 것 아니다” 부인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점심으로 설렁탕을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등 차명재산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과 녹차 한 잔을 하며 조사 취지와 진행방식을 설명했고 불가피하게 조사가 늦어질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편견 없이 조사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29일 충남 예산군에서 열린 제34회 윤봉길 문화축제에서 점심식사로 국밥을 먹고 있다. 2007년 4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29일 충남 예산군에서 열린 제34회 윤봉길 문화축제에서 점심식사로 국밥을 먹고 있다.
2007년 4월 연합뉴스

오전 조사는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을 대동하고 진행했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등 차명재산의 실소유 관련 의혹 위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오후 1시 5분쯤 조사를 마친 이 전 대통령은 인근에서 배달해 온 설렁탕 한 그릇을 먹고 오후 2시 조사에 임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남김 없이 점심을 비웠느냐”는 질문에 검찰 관계자는 “그것까지는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홍보 영상

▲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홍보 영상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오전 조사에서 다스 등 차명재산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나는 무관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중앙지검 첨수1부는 그간 다스의 실소유주 규명과 비자금 조성 의혹, 청와대 문건 무단 반출 의혹 등을 수사해 왔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도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오전에 도곡동 땅, 다스 비자금, 차명재산 관련 조사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