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기자 눈알굴림 세계적 화제 모아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4: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회 기자회견 생중계 화제 낳아
“올해는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으로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를 통한 국유재산의 해외투자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해외자산과 국유기업 감독관리를 어떻게 강화할 계획입니까?”
미국 언론 소속 기자(오른쪽)가 중국의 개혁 정책에 대한 질문을 하자 중국 경제뉴스 소속 기자가 못마땅한 표정을 짓고 있다. 중국중앙(CC)TV

▲ 미국 언론 소속 기자(오른쪽)가 중국의 개혁 정책에 대한 질문을 하자 중국 경제뉴스 소속 기자가 못마땅한 표정을 짓고 있다. 중국중앙(CC)TV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 기자회견에서 언론 통제의 실상을 보여주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중국 정부의 개혁 정책에 대해 위와 같이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 기자는 비록 붉은색 재킷을 입었지만 전미텔레비젼(AMTV)이란 미국 언론사 소속이다. 그러자 옆에 있던 상하이 제일경제 소속 기자는 눈을 치켜뜨고 고개를 돌리는 등 못마땅한 표정을 여과없이 드러냈고 이 과정이 중국중앙(CC)TV를 통해 생중계됐다. 기자회견은 13일 올해 양회에서 확대된 부장통로(장관급 고위 인사들이 다니는 전용통로)에서 이뤄졌다.

 량셴이란 이름의 제일경제 기자의 표정은 당장 중국을 뜨겁게 달구어 몇시간 만에 두 여기자와 똑같이 옷을 입고 흉내내는 동영상이 중국 인터넷을 휩쓸었다. BBC와 같은 서방 언론은 당국의 강도높은 검열환경에서 일하다 보니 중국 언론인들이 조금이라도 못마땅한 질문조차 견딜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고 꼬집었다. 양회 기자회견의 질문도 엄격한 사전 감독을 거쳐 선별된다.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편집국장은 “기자의 표정에 정치적 의도는 없었으며 중국 네티즌들은 아름다운 여기자들의 멜로드라마와 같은 대조적인 차이를 즐겼을 뿐”이라고 애써 소동을 무마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