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美 대통령 훈장 받은 스티븐 호킹…위대한 업적 남기고 간 과학자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4: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76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스티븐 호킹은 21세의 나이로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으나 우주론과 양자 중력 등 연구에 몰두하며 업적을 남겼다. 사진은 2009년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과 만나 대통령 훈장을 수여받는 스티븐 호킹 박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국의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76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스티븐 호킹은 21세의 나이로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으나 우주론과 양자 중력 등 연구에 몰두하며 업적을 남겼다. 사진은 2009년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과 만나 대통령 훈장을 수여받는 스티븐 호킹 박사.
AFP 연합뉴스

영국의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76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스티븐 호킹은 21세의 나이로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으나 우주론과 양자 중력 등 연구에 몰두하며 업적을 남겼다. 사진은 2009년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과 만나 대통령 훈장을 수여받는 스티븐 호킹 박사.


사진=AF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