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국제어린이도서관’ 이달 말 개관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용인시에 어린이를 위한 전용 도서관인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이 오는 31일 문을 연다.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 관중석 뒤 통로에 설치된 조형물.용인시 제공

▲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 관중석 뒤 통로에 설치된 조형물.용인시 제공

14일 용인시에 따르면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은 처인구 삼가동 28-6번지 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 부대시설의 1층과 지하 1층에 연면적 1만 5869㎡ 규모로 조성됐다.

1층은 국내외 어린이 관련 도서 5000여권을 갖춘 책놀이터와 책·연극·음악·미술·동화·캠핑·예술·유아를 주제로 한 8개 놀이터, 책보관소, 수유실, 카페테리아를 갖췄다.

아이들은 책놀이터에서 소파에 누워 책을 보거나 놀이기구를 타며 놀 수 있다.

8개 놀이터에서는 책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거나 음악을 듣고, 증강현실(AR)을 활용한 홀로그램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가장 특징적인 장소는‘책 보관소’이다. 나만의 책을 만들어 보관하고 싶은 어린이들은 책 틀을 받아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을 노래와 그림, 사진 등 자유로운 표현방식으로 기록하면 된다. 노래 등 소리로 표현한 내용은 CD에 저장하거나 QR코드로 변환해 책에 담기게 된다.

지하 1층에는 용인지역 청년예술가들이 4차산업혁명시대의 산업과 연계된 예술작업을 하며 어린이 대상 체험교육을 실시하는 작업실, 어린이를 위한 예술코딩교육 등이 진행되는 어린이 스튜디오 등이 들어선다.

또 세계의 도서와 미술작품을 만날 수 있는 KB다문화 스튜디오도 마련되고, 향후 엄마들을 위한 공간도 조성될 예정이다.

용인시는 어린이를 위한 시설인만큼 안전 문제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실내의 모든 기둥마다 쿠션매트를 부착하고 손잡이에는 손끼임 방지 처리를 했다. 화재 등 재난이나 전자파 등 환경위험요소를 차단하는 설비도 갖췄다.

다양한 색감과 디자인을 활용한 밝고 활기찬 공간을 만들고, 일부 천장을 개방해 개방성과 활동성을 확보한 열린 공간이 되도록 했다.
용인시는 마무리공사를 완료한 뒤 오는 31일 오전 10시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개관식을 열고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도서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공휴일과 월요일은 휴관한다. 4월 한 달은 일요일에도 휴관할 예정이다.일부 체험프로그램 외에 도서관 이용은 무료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의 개관으로 용인의 어린이들에게 그동안 부족했던 문화체험공간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어린이들을 국제적 인재로 키우기 위해 만든 이 도서관이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