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입장문에 밑줄 그은 3곳, 어떤 의미 담겼나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기 전 발표한 입장문에 밑줄이 그어진 모습이 포착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장문 속에 그어진 밑줄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 전 입장문을 읽고 있다. 입장문 일부에 밑줄이 그어진 부분이 보인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장문 속에 그어진 밑줄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 전 입장문을 읽고 있다. 입장문 일부에 밑줄이 그어진 부분이 보인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22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 600여명의 취재진 앞에서 대국민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A4 용지에 인쇄해 읽어내려간 대국민 입장문은 모두 6문장은 다음과 같다.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한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또한,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취재진들의 카메라에 찍힌 A4 용지 뒷면으로 입장문 일부 대목에 밑줄이 그어진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사진에 포착된, 밑줄을 그은 대목은 세 곳이다.

두번째 문장의 ‘엄중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그리고 네번째 문장의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라는 부분이다.

이에 대해 국민들에 대한 사죄와 함께 자신을 향한 수사가 ‘정치 보복’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하려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입장문을 읽는 동안 이명박 전 대통령의 표정 변화는 그다지 크지는 않았다.

입장문 낭독을 마친 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기자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여기(계단) 위험해요”라는 말만 남기고 청사로 들어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