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어준에 일침?…“세상이 각하를 잊은 적 있나”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석희 앵커가 방송인 김어준이 미투 운동과 관련 ‘이명박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손석희 앵커 jtbc 캡처

▲ 손석희 앵커
jtbc 캡처

손 앵커는 13일 JTBC ‘뉴스룸’의 코너 ‘앵커브리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언급하며 김어준의 발언을 반박했다.


손 앵커는 “세상은 각하를 잊지 않았다”며 “최근 한 팟캐스트 진행자의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발언이 논란이 됐다. 그는 언론의 미투 보도 탓에 전직 대통령의 더 커다란 범죄가 가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며 김어준의 발언을 소개했다.

이어 “그러나 세상이 그가 이야기하는 각하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가. 그의 주장과는 정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앵커는 또 2007년 대선 토론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컴도저론을 내세우며 자신만만했다. 그러나 어느 시민의 질문은 날카로웠다”라며 “‘이미 수차례 법을 위반했는데 법과 질서를 시민에게만 엄격하게 요구할 수 있느냐’는 한 시민의 질문에 정면으로 대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20개 가까운 혐의점에 대해 이번에는 정면으로 대답해야 할 시간이 왔다”며 “이와 같은 결과는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