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사위원장이 ‘피의자 MB’ 배웅? 권성동 부적절 처신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14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아 논란이 일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한 시간 여 앞둔 14일 오전 국회 법사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한 시간 여 앞둔 14일 오전 국회 법사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7시 40~50분쯤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 안으로 들어갔다. 같은 당 김영우 의원, 이재오·안경률·최병국 전 의원, 김대식 여의도연구소장 등 친이명박(친이)계 인사들도 검찰 출두를 앞둔 이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았다. 검사 출신인 권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재임 중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한 뒤 공천을 받아 18~20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있다. 권 의원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다.

법무·검찰 소관 상임위원장인 권 의원의 이날 처신을 두고 비판도 제기된다. 모시던 대통령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게 됐으니 응원차 방문한 행보로 볼 수 있겠지만,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법사위원장이 검찰에 출두하는 ‘피의자’를 배웅하는 모습을 연출하는게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지난달 권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개입하고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검찰에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이 구성된 상태다. 같은 시기 여당은 권 의원에게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