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병원, 올해 우즈베키스탄에 병원 설립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수찬(왼쪽) 힘찬병원 대표원장과 바르노예프 우크탐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 도지사가 12일 인천 부평힘찬병원 대강당에서 의료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있다. 힘찬병원 제공

▲ 이수찬(왼쪽) 힘찬병원 대표원장과 바르노예프 우크탐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 도지사가 12일 인천 부평힘찬병원 대강당에서 의료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있다. 힘찬병원 제공

힘찬병원이 올해 우즈베키스탄에 현지 병원을 개설해 의료 한류를 위한 교두보로 삼는다.

힘찬병원은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와 의료협력 및 현지 의료기관 개설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힘찬병원은 올해 하반기 부하라주에 정형외과, 신경외과, 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등 6개 진료과와 100병상급의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힘찬병원’을 개원할 예정이다. 병원은 3만 3000㎡(1만평) 부지에 1만 580㎡(3200평) 규모의 3층 건물로 짓는다.

힘찬병원은 국내 전문인력 10여명을 현지에 직접 파견하기로 했다. 추후 인근 부지에 건물을 추가로 짓고 12개 진료과, 300병상까지 규모를 늘릴 계획도 세웠다.

이에 따라 힘찬병원은 이달 말까지 우즈베키스탄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정부로부터 토지와 건물 소유권을 이전받아 3개월간 건물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한다. 병원은 부하라 국립의과대학과 현지 대학 내 물리치료학과를 신설·운영하고 학생들의 교육을 전담한다는 협약도 체결했다.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는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대표적인 관광 도시다.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 남서쪽에 있으며 240만명이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제2의 행정구역이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부하라 힘찬병원 일대를 우즈베키스탄의 의료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