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인 받은 반려견 캐리어 짐칸에 넣으라고 강요해 반려견 주검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객기 승무원이 반려견 캐리어를 좌석 위 짐칸에 넣어두라고 해 따랐더니 반려견이 죽고 말았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텍사스 휴스턴을 출발해 뉴욕으로 향하던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를 이용했던 매기 그레밍거란 승객은 여자 승무원이 뒷좌석의 여성에게 프렌치 불독이 들어 있는 반려견 캐리어를 짐칸에 넣어두라고 한사코 강요하는 장면을 목격했으며 나중에 뉴욕에 도착해 캐리어를 열어보니 개가 죽어 있었다고 여행 웹사이트 ‘원 마일 앳 어 타임’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 출발 수속을 할 때 이 캐리어는 항공사의 사용 허가를 받은 상태였다.

그레밍거는 “그 승객은 단호하게 밀어붙여졌다. 반려견이 캐리어 안에 들어 있다고 우물거렸다. 그런데도 승무원은 계속해서 승객에게 자신의 지시를 따르라고 했다. 결국 따를 수밖에 없었다. 비행이 끝났을 때 개는 죽어 있었다. 그 여인은 통로 바닥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렸다”고 증언했다. 트위터에도 한 여성이 망연자실해 누군가와 통화하는 사진을 올리고 “내 가슴도 찢어졌다”고 적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잘못을 전적으로 시인했다. 성명을 내고 “일어나선 안될 비극적인 사건이었다. 전적으로 책임을 느끼며 그 가족에게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그들을 전폭적으로 돕겠다”며 “이런 일이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살펴보고 있다. 애완견들은 절대 좌석 위 짐칸에 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항공사의 기내 반려동물 규정은 반려동물은 사전에 승인된 캐리어에 들어가 승객 좌석 앞 공간에 놓여 있어야 하며 늘 그곳에 있어야 한다”고 돼 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문제의 승무원은 회사 규정도 위반한 셈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