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서 검찰조사 준비…지지자들 안보여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 취재진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앞서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이 이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2018.3.1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 취재진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앞서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이 이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2018.3.14

이 전 대통령은 일찍 일어나 검찰 출석을 준비하고 있다. 자택 안에는 이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가 머물고 있으며 집 주변에는 어제부터 100여 명의 취재진이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을 담기 위해 자리를 잡고 있다.


경찰도 이곳 자택과 검찰청사 주변 등에 500명의 병력을 배치해 놓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또 경찰은 이 전 대통령 자택, 주차장 입구에 철제 펜스로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일반인들의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고 대신 진보단체 회원 한 명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10분쯤 자택에서 나와 맹형규 전 장관과 함께 서초동 검찰청사로 향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집을 나설 것으로 보여 이 전 대통령의 출발 모습을 직접 확인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9시30분 검찰 청사에 도착하면 포타라인에서 짧게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의례적 발언 수준 대신 본인의 입장이 담긴 내용으로 변호인들과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