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득히 높았던 ‘미국 벽’… 결승행 빨간불

입력 : 2018-03-13 18:12 ㅣ 수정 : 2018-03-13 1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스하키 한·미전 0-8 완패
조 2위 밀려 내일 加와 준결승

대한민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미국에 완패하면서 결승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조별리그 B조 미국과의 마지막 경기를 0-8 패배로 마친 뒤 줄지어 상대 선수들과 손을 마주치고 있다.  강릉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조별리그 B조 미국과의 마지막 경기를 0-8 패배로 마친 뒤 줄지어 상대 선수들과 손을 마주치고 있다.
강릉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우리 대표팀은 13일 강원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B조 예선 마지막 3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0-8로 졌다. 일본(4-1), 체코(3-2)를 연파하며 상승세를 탄 데다 홈 관중의 열렬한 응원으로 ‘기적’을 꿈꿨으나 미국의 벽은 너무 높았다.

이로써 세계 3위 대한민국은 미국을 상대로 2014 소치패럴림픽 이래 9전 전패를 기록했다. 동계패럴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세계 2위 미국은 공수에서 한 수 위의 전력을 과시했다. 18명 선수 중 6명을 ‘상이군인’으로 채워 예선 3경기에서 28골을 터뜨리며 단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대한민국이 미국을 꺾었다면 준결승에서 A조 2위(2승1패) 이탈리아(5위)와 멋진 승부를 벌일 수 있었다. 그러나 조 2위(2승1패)로 밀리면서 15일 A조 1위(3승) 캐나다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캐나다와는 버거운 대결을 예고했다. 캐나다는 9차례 치러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4차례나 우승했다. 지난해 3월 강릉에서 열린 테스트 이벤트에서도 미국을 제치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 예선에서는 스웨덴에 17-0, 이탈리아에 10-0, 노르웨이에 8-0 대승을 거뒀다. 3경기에서 무려 35골을 폭발시키며 한 골도 허용치 않았다.

한국은 캐나다를 상대로 지난해 12월 캐나다 월드챌린지 대회 예선에서 3-9, 플레이오프에서도 0-8로 졌다. 하지만 동메달 결정전(17일)에서 만날 가능성이 큰 이탈리아를 상대로는 좋은 기억이 있다. 지난해 캐나다 월드챌린지 예선에서 3-2, 동메달 결정전에서 6-3으로 이겼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8-03-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