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없는 새 스마트폰… 가격만 올렸나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갤S9 보상가 아이폰보다 낮아… 출고가는 美보다 11만원 비싸
싼 갤S8 수요 늘어 가격 치솟아
LG도 슬그머니 100만원대 출고
V30S 씽큐, 전작보다 10만원↑
소비자 “핵심기능 같아” 불만

올해 새로 선보인 국내 전략 스마트폰들이 혁신은 사라진 대신 ‘가격의 역설’에 빠진 모양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삼성전자가 오는 16일 공식 출시하는 ‘갤럭시S9’은 보상 프로그램에서 자사 휴대전화기를 역차별하고 국내 출고가가 해외 대비 상대적으로 비싼 점이, LG전자는 슬그머니 100만 원 이상으로 올려버린 가격이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처음 실행 중인 ‘특별보상 프로그램’은 오는 6월까지 갤럭시S9 구매 고객에게 기존 기기를 중고 시세에 최대 10만 원까지 더해 보상해준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보상가가 실제 중고시세 대비 10만~30만 원까지 낮게 책정된 것에 불만을 나타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애플 ‘아이폰X’(이하 64GB·출고가 136만 700원)은 최대 66만 원, ‘아이폰8’(94만 6000원)은 46만 원을 보상해주는 반면, 같은 해 9월 나온 ‘갤럭시노트8’(109만 4500원)은 45만원, 4월 선보인 ‘갤럭시S8’(93만 5000원)은 36만 원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갤럭시6를 사용 중인 한 고객은 “오히려 자사 갤럭시 시리즈를 더 차별하고 있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갤럭시S9 64GB 모델 기준으로 미국 현지 가격보다 약 11만 원 정도 비싼 국내 출고가도 논란거리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상황에 따른 것으로 유럽 출고가는 한국보다 비싸다”고 설명했지만, 국내 소비자들은 “자국 이용자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앞서 갤럭시노트8 역시 같은 전례를 겪었다.

슈퍼 슬로모 등 일부 카메라 기능을 제외하면 갤럭시S8과 S9의 핵심 기능이 대동소이한 이유로, 전작인 갤럭시S8 가격이 오히려 치솟는 기현상도 발생했다. 서울 신도림 등 집단상가들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싼 갤럭시S8 구매 수요가 늘면서 판매가가 지난달 말 최저가 대비 20% 넘게 올랐다. 한 판매업체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등 디자인 면에서 차이가 거의 없고, 방수방진, 지문인식 스캐너 등 핵심 기능은 거의 같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날 한 온라인 판매업체에서는 기기변경 때 갤럭시S9을 40만 원대, 갤럭시노트8을 50만 원대에 판매하는 등 가격 역전 현상도 나왔다.

LG전자의 ‘V30S 씽큐’ 시리즈 가격은 자사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100만 원을 넘어섰다. V30S 씽큐(128GB) 출고가는 전작보다 약 10만 원 비싼 104만 8300원, V30S플러스 씽큐는 109만 7800원이다.

LG전자 측은 “메모리 가격 상승으로 원가가 오른데다 인공지능(AI) 기능이 추가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전작 V30 역시 AI 기능을 무료 업데이트할 수 있는데다 듀얼카메라 등도 거의 같아 가격이 비싸진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능이 상향평준화되면서 업체마다 혁신보다 기능적 완성도를 높이며 고가 정책을 펴는 분위기”라면서도 “소비자들의 심리적 저항을 낮추려면 기꺼이 지갑을 열 수 있는 ‘플러스 알파’를 선보이는 게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3-1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