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년 만에 문 닫는 청량리정신병원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1호 정신병원인 ‘청량리정신병원’이 개원 73년 만에 폐업한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1945년 개원한 청량리정신병원은 오는 31일자로 문을 닫는다. 이 병원은 지난달부터 신규 환자는 받지 않고 있다. 또 기존 환자의 절반 이상을 보호자와 협의해 다른 병원으로 보냈다. 현재 200명 정도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보호자가 없는 환자가 다수 있어 구청, 보건소 등과 협의하고 있다”며 “지나치게 낮은 의료수가, 인력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의 의료비 삭감 등 전반적인 경영 환경이 어려워 폐업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장동산·최문식 원장 역시 폐업 결정 뒤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오래전부터 간호 인력과 영양과 직원을 모집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최근에는 병원을 더이상 운영하기 어려운 상황까지 몰렸다”고 토로했다.

청량리정신병원은 1945년 8월 청량리뇌병원으로 문을 열었다. 280병상이던 청량리뇌병원은 1980년 청량리정신병원으로 간판을 바꾸며 500병상 규모로 확장 운영돼 왔다. 과거 화가 이중섭, 시인 천상병 등이 입원했던 곳으로 유명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3-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