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돈 내면 택시 빨리 잡는다…카카오택시 유료 호출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인 카카오택시가 유료서비스를 시작한다. 웃돈을 얹어주면 택시를 빨리 잡을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한다는 얘기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에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카카오는 우선호출, 즉시배차 등 유료 서비스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에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카카오는 우선호출, 즉시배차 등 유료 서비스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카카오는 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빨리 잡히는 ‘즉시 배차’의 경우 현행 콜비(주간 1000원, 심야 2000원)보다 높게 책정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천만 수도’의 택시 정책을 총괄하는 서울시는 머리를 맞대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일단 이르면 내일까지 기본 방향을 정하려 노력 중”이라며 “시의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카카오택시가 스마트폰을 지닌 시민 상당수가 이용하는 만큼 사실상 요금 인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우려한다. 특히 광화문·종로·강남 등 기업체와 관공서가 밀집해 있지만 저녁 시간에 택시가 잡히지 않기로 악명이 높은 곳을 오가는 직장인들은 더욱 그렇다.

서울시 관계자는 “우리가 요금은 통제할 수 있지만, 요금 외에 ‘앱 이용 수수료’로 받는 것은 어찌할 수 없다”며 “국토부에서도 법적으로 문제 없다고 해석을 내린 만큼, 시 차원에서 제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측에서도 이미 법률적 검토를 끝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시는 현재도 택시 콜 서비스에 주간 1000원, 야간 2000원을 내야 하는 만큼 2000원 수준의 웃돈은 문제가 없으리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카카오택시가 제시하는 유료 서비스 요금이 통상적인 ‘콜비’ 수준을 넘어 5천원에 육박한다면 시장 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다고 보고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그러나 “아직 카카오 측에서 제도 도입만 결정했지 정확한 금액은 제시하지 않았다”며 “금액을 어떻게 결정하는지 보고 대응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