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안희정 충남도청 집무실 및 관사 압수수색…CCTV·컴퓨터도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충남도청 도지사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관사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오후 5시부터 홍성 내포신도시에 있는 도지사 관사와 경비초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2018.3.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희정 전 충남지사 관사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오후 5시부터 홍성 내포신도시에 있는 도지사 관사와 경비초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2018.3.13.
연합뉴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오정희)는 13일 검사 3명과 수사관 16명을 보내 오후 5시부터 충남 홍성 내포신도시에 있는 충남도청 도지사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안희정 전 지사가 머물렀던 도지사 관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다.

또 도지사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안희정 전 지사의 행적에 대해 탐문했다. 안희정 전 지사가 사용했던 컴퓨터 기록물 등도 들여다본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는 용봉산 자락에 있는 안희정 전 지사 관사에 들러 이곳에 설치된 10여대의 CCTV 영상도 확보했다.

도 관계자는 “각종 서류나 안희정 전 지사가 읽던 책, 평소 사용하던 컴퓨터 등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안희정 전 지사 공보비서 김지은씨가 지난 6일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8개월간 4차례 성폭행을 당하고, 지속적으로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면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데 따른 것이다.

검찰은 고소장에 적시된 ‘위계 등 간음’ 혐의와 성폭력특례법상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 세 차례 압수수색을 한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확보한 CCTV 영상과 지금까지 참고인으로 조사한 주변인들의 진술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이 오피스텔은 김지은씨가 안희정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곳 중 1곳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