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피해 여성 최소한 1명 더 있다” -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5: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피해자 최소 1명 이상 있다”
의문 ·비난 등 2차 피해 행위 중단 촉구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한 사람이 더 있다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 측의 주장이 13일 제기됐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서울 서부지검으로 자진출두하고 있다. 2018. 3. 9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서울 서부지검으로 자진출두하고 있다. 2018. 3. 9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전성협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와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의 법적 대응을 돕는 단체다.


전성협과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앞서 두 사람 외에) 제보가 있고, 다른 피해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추가 피해자에 대해서 누구인지, 고소가 임박했는지, 누구와 관련 있는지 등은 말하기는 곤란하다”면서 “다른 피해자를 지원하고 도울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배복주 전성협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지은 씨가 방송에서 말씀했듯이 추가 피해자는 더 있는 게 맞다. 우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추가 피해자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성폭력이 분명하냐는 질문에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라고 설명했다.

전성협 등은 기자회견에서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씨 등이 겪는 2차 피해와 관련, “추측성 이야기를 만들어내거나 전달하는 2차 가해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정지원 변호사는 “이 사건은 상급자가 직속 근로자에게 ‘투명한 그림자’가 되라며 성관계까지 요구해 자존감을 파괴하려 한 사건”이라면서 “피해자에 대한 의문, 비난은 또 다른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온·오프라인을 통해 피해자에게 이뤄지는 비난과 공격에 대해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피해자를 비난, 공격하는 행위는 형법상 명예훼손, 모욕 등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