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배현진에 ‘얼굴 예쁘다’ 운운하는 것도 성희롱”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최근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칭찬한 것을 두고 류여해 전 최고위원은 “얼굴 평가도 성희롱”이라고 주장했다.
배현진 전 아나운서에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는 홍준표 9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2018.3.9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현진 전 아나운서에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는 홍준표
9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2018.3.9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홍 대표는 지난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 및 환영식에서 배 전 아나운서를 소개하며 “영입 과정에서 참 힘들었다”며 “얼굴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이란 인상을 받았다”는 소감을 말했다.


이에 대해 류 전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대표, 성추행이 뭔지 정말 모르는군요’라는 제목으로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번 홍 대표가 저를 염두에 두고 ‘성희롱할 사람을 성희롱해야지’라는 말도 성희롱이고, 특정인에 대해 ‘얼굴 예쁘다’ 운운하는 것도 성희롱이다. 얼굴 평가가 왜 필요하신가요?”라고 물었다.

이어 “이전 저를 향해 한 말을 떠올려 보면, 지금 설마 예쁘니까 성희롱 대상이 된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요? 성희롱할 사람, 안 할 사람 혹시 감별한 거 아니시죠?”라면서 “대표님의 잘못된 여성관이 어디선가 터져서 실수할까 봐 조마조마하다. 당 대표 하시기엔 정말 아니신 듯하다”라고 적었다.
류여해, 홍준표 대표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이 5일 오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상대로 한 1억 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2.5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여해, 홍준표 대표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이 5일 오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상대로 한 1억 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2.5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 1월 홍 대표가 최고위원 회의에 자신을 참석할 수 없도록 방해했다며 지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어 지난 2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홍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류 전 최고위원 측은 지난해 12월 홍 대표가 ‘주막집 주모’,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 등의 표현으로 류 전 최고위원을 지칭하고,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류 전 최고위원이 손을 먼저 잡았다’고 말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