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연 서울 하늘…오후 4시 초미세먼지 주의보로 격상

입력 : ㅣ 수정 : 2018-03-12 16: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외 활동 자제…부득이한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써야”
서울시는 12일 오후 4시부로 서울 시내에 초미세먼지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나쁨’ 수준...시야 흐린 서울 도심 서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일평균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한 12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안개와 미세먼지에 갇혀 있다. 2018.3.12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세먼지 ’나쁨’ 수준...시야 흐린 서울 도심
서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일평균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한 12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안개와 미세먼지에 갇혀 있다. 2018.3.12연합뉴스

초미세먼지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90㎍/㎥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이어질 때 발령된다. 오후 4시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92㎍/㎥로 나타났다.


시는 “호흡기나 심혈관 질환이 있는 시민, 노약자, 어린이 등은 외출을 자제해달라”며 “부득이한 실외 활동을 할 때는 보건용 마스크를 꼭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관련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받으려면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http://cleanair.seoul.go.kr)에서 대기질정보 문자서비스(SMS) 받아보기를 누르거나, 전화(02-3789-8701)로 신청하면 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