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9 초반 흥행 ‘시들’

입력 : ㅣ 수정 : 2018-03-12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통 첫날 실적 S8 70% 그쳐
과징금 여파 불법보조금 줄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9일부터 사전예약자 선개통을 시작한 삼성전자의 ‘갤럭시S9’ 초반 시장 반응이 시들하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발매 때마다 보이던 ‘불법보조금 대란’도 없었다.


지난달 28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된 갤스9의 예약판매 실적은 전작인 갤스8의 70∼80% 수준으로 알려졌다. 첫날 이통3사를 통해 개통된 양은 약 18만대로 갤스8의 70% 정도다.

번호이동 건수는 지난 9일 2만 4225건, 이튿날인 지난 10일엔 1만 9480건에 그쳤다. 보통 전략폰의 출시 첫날 번호이동 건수가 3만건을 넘는 점을 고려하면 시장 반응이 미온적이다. 첫 이틀 기준으로 갤럭시S9의 번호 이동량은 갤럭시S8 63% 수준이다.

지난 주말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등 집단상가의 갤스9(출고가 95만 7000원) 가격은 메모리 64GB짜리 기기 기준 번호이동을 하고 월 6만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49만~65만원 사이였다. 기기 변경을 할 경우엔 3만~11만원이 비싸진다. 갤스9의 경우 합법적으로 지급이 가능한 최대 보조금이 약 29만원인 만큼 일부 집단상가의 갤스9 가격엔 불법보조금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갤스9을 정상가로 구매한 뒤 25만원가량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페이백’도 일부 매장에서 이뤄지고 있지만, 갤스8 발매 당시 50만원 이상의 페이백이 성행했던 것에 비하면 잠잠한 편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3-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