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안희정에 정봉주까지…MB가 사라지고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12 0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 “미투 피해자 두 번 죽이는 행위”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연합뉴스

▲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연합뉴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대해 정치 공작적 사고를 언급했던 방송인 김어준씨가 또다시 미투 공작가능성을 언급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은 “피해자를 두번 죽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씨는 11일 온라인에 올라온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안희정에 이어 봉도사(정봉주 전 의원)까지…. 이명박(MB) 각하가 (관심에서) 사라지고 있다”면서 “제가 공작을 경고했는데 그 이유는 미투를 공작으로 이용하고 싶은 자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항상 젠더 이슈는 복잡하고 어렵다”면서 “그래서 여기에 공작하는 애들이 끼면 본질이 사라지고 공작만 남는다”고 말했다.

김씨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했던 JTBC를 거론하기도 했다.“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누구든 비판받을 수 있지만 왜 한쪽 진영만 나오나, 왜 특정영화 출신 배우만 (의혹이) 나오느냐”고 말했다.

그는 “분명하게 한쪽에 (의혹 제기가) 몰려있는 것은 맞다. 그거와 별개로 폭로가 사회인식을 바꾸고 시스템 개선으로 나가는 효과를 봐야 한다”면서 “공작은 맞고, (동시에) 사회운동으로 기회를 살리고, 이 두 개를 받아들이면서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에 모두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24일 미투 운동에 대해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공작을 하는 사람은)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라고 생각할 것”라고 말해 논란이 있었다.


한편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이와관련, 논평을 통해 “김어준씨는 자신과 평소 가까운 인사들의 연루 의혹에 당황스러워 할 수는 있지만, 용기 있는 피해자들의 미투 운동을 이렇게 폄훼해서는 안된다”며 “지극히 부적절한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김씨는 미투 운동이 막 시작할 때도 정치공작 운운했는데 또다시 공작 운운하는 것은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행위라 아니할 수 없다”며 “피해자들과 국민께 사과하고 방송에서 즉시 떠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