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김정은·트럼프 5월 만남’ 신속보도…“한반도 중대국면”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언론은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표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안에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을 9일 긴급 속보로 전하는 등 큰 관심을 표명했다.
북미정상회담 자막 속보로 전하는 일본 NHK 일본 NHK가 9일 정규방송 도중 자막을 통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제안 및 트럼프 대통령의 수용 의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 북미정상회담 자막 속보로 전하는 일본 NHK
일본 NHK가 9일 정규방송 도중 자막을 통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제안 및 트럼프 대통령의 수용 의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NHK는 이날 오전 한국 정부 고위관료의 발표라며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상회담을 제안”이라는 소식을 자막으로 전했다.


NHK는 잠시 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응할 의향”이라는 소식도 추가로 전했다.

교도통신도 일반적으로 중요한 뉴스를 전할 때 사용하는 속보보다 한 단계 높은 수준의 ‘플래시’로 분류한 긴급뉴스로 “트럼프 대통령이 5월 김 위원장과 회담 의향”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 핵·미사일 실험 동결 의향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고 전한 뒤 “북미정상회담이 실현되면 이번이 처음으로, 한반도 정세는 중대국면을 맞았다”고 평가했다.

아사히신문도 인터넷판에서 ‘한국 고위관료’를 인용해 “김 위원장의 초대에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 응한다는 의향”이라는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